건축학개론 (2012)
감독 : 이용주
출연 : 엄태웅, 한가인, 이제훈, 수지

 

현재 상영작 중 예매율 1위를 당당히 차지하고 있는 영화 :)

"첫사랑"이라는 소재로 성큼 다가온 봄날에 그만한 설렘과 기대감을 주기 때문에 흥행할 수 있지 않나 싶다.

누구나 갖고 있는 첫사랑에 대한 기억을 15년 후에 추억으로, 회상으로 풀어내는 이야기다.

 

어느날 불쑥 건축가 승민(엄태웅)에게 서연(한가인)이 나타나 집을 지어달라 한다.

그리고 두 사람의 15년 전 추억이 하나 둘씩 되살아 난다.

 

건축학과 학생 승민(이제훈)과 음대생 서연(수지) 두 사람은 15년 전 건축학개론 이라는 수업을 통해 만난다.

그리고 거짓말처럼 승민은 서연에게 한눈에 반한다.

 

  같이 건축학개론 수업을 듣고 같은 동네에 사는 두 사람은

함께 수업 과제를 하면서 친해진다.

 그리고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마치 첫사랑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속설을 증명이라도 해보이려는 듯

두 사람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함께 하기로 했던 약속도 어긋나 버리고 그들의 첫사랑은 그렇게 막을 내린다.

 

 

 그리고 15년이란 시간이 지난 후에서야 두 사람은 추억속의 사랑을 고백한다.

15년이 지난 후에 과거 첫사랑의 기억을 꺼내보면 무엇이 있을까.

아쉬움과 미련과 후회가 아닐까 싶다.

자신의 사랑을 꺼내지 못해보인 아쉬움과

이루지 못하고 보내버린 사랑에 남은 미련과

왜 고백하지 못하였을까 하는 후회.

 

결국 두 사람은 그렇게 아쉬움과 미련과 후회를 뒤로하고 각자의 삶을 살아간다.

 

+

혼자서 생각을 키워나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하고 자만 스러운 일인지

영화를 보면서 새삼스레 다시 한 번 깨달았다.

결과적으로 보면 두 사람은 결국 혼자 스스로만 생각했었기에,

누구하나 서로에게 말을 해서 자신의 생각을 공유하지 않았기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만약 승민이 그 날 밤에 대한 이야기를 한 번만이라도 해봤다면

만약 서연이 왜 기다렸다 그냥 떠났는지 한 번만이라도 물어봤다면

두 사람의 첫사랑은 이루어졌을 것이라 생각한다.

 

사람은 생각하는 동물이다.

스스로 생각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위험하다.

모든 일이 내가 생각하는 대로 돌아가는게 아니기 때문이다.

 

그 생각이 다른 누군가와 연관이 되어있다면,

그 것은 이미 나만의 생각으로는 정의될 수 없는 무엇이다.

'Movies > Revi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축학개론 (2012)  (2) 2012.04.03
나비효과 (The Butterfly Effect, 2004)  (4) 2012.03.21
Posted by 꿈꾸는하늘K

 감독 :  에릭 브레스, J. 마키에 그러버
출연 : 애쉬튼 커처, 에이미 스마트, 에릭 스톨츠
Director : Eric Bress, J. Mackye Gruber
Stars : Ashton Kutcher, Amy Smart and Melora Walters




(작은 나비의 날개 짓이 지구 반대편에선 태풍을 일으킬 수도 있다.    - 카오스 이론)

이 영화는 카오스 이론을 전제로 시작한다.
The movie starts on the assumption of Chaos Theory.


덥수룩한 한 남자가  경비를 피해 편지를 써내려가기 시작한다.
" ... ... 어떻게든 이 모든 일의   시발점으로 되돌아 갈 수만 있다면 그녀를 구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A man with the bushy beard is writing down a note avoding security guards.
" ... ... But if I can somehow go back to the beginning of all of this, I might be able to save her."

 

그리고 시간은 주인공 에반의 7살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The story goes way back when the main character, Evan, was 7.


에반은 어린 시절 일시적인 기억 상실을 경험하기 시작한다.
정신과 치료를 받는 동안에도 에반의 증상은 나아지지 않는다.
효과적 치료를 위해 에반은 일기를 쓰기 시작한다.
Evan starts to black out when he was a child.
The sympton isn't getting better even though he was undergoing psychotherapy.
He keeps a diary since then for more effective therapy.


그리고 청소년기에 큰 사건을 계기로 그는 마을을 떠난다.
Then, he leaves the town because of an event in his adolescence.


그 후 7년 동안  에반은 기억 상실을 겪지 않는다.
그리고 자신의 일기장을 통해 과거 잃어버린 기억 속으로 돌아갈 수 있음을 깨닫는다.
결과적으로 어린 시절 에반이 겪는 일시적인 기억 상실은 훗 날의 에반이 일기장을 통해 돌아간 기억의 부분이이다.
He hasn't blacked out for 7 years after that.
And he finds out that he can go back to the memories in the past through his diary. 
Consequently, young Evan blacked out because the present Evan goes back to that time through the diary


그렇게 에반은 그의 과거에서 하나 둘씩 잘못된 일들을 바로 잡아나가려 한다.
하지만 그가 이전의 실수를 바로 잡으려 바꾼 일들은 현재의 삶에 커다란 변화를 준다.
So he tries to fix wrong things step by step from his past.
However, the things he has changed in the past bring some huge changes to the present life.

.
결말은 감독판과 극장판 두 가지로 나뉜다.
개인적으로는 극장판 결말을 선호하지만 두 가지 결말 모두 괜찮았다.
There are two endings, a director version and a theater version.
I perfer the theater version personally, but I think each version has such a great ending.




만약 당신이 에반이었다면 어떻게 했을까?
If you were Evan, what would you do?


나비효과
감독 에릭 브레스,J. 마키에 그러버 (2004 / 미국)
출연 애쉬튼 커쳐,멜로라 월터스,에이미 스마트
상세보기

'Movies > Revi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축학개론 (2012)  (2) 2012.04.03
나비효과 (The Butterfly Effect, 2004)  (4) 2012.03.21
Posted by 꿈꾸는하늘K